어느 해 봄그늘 술자리였던가

그때 햇살이 쏟아졌던가

무너지며 햇살 아래 헝클어져 있었던가 아닌가

다만 마음을 놓아보낸 기억은 없다

 

 

 마음들끼리는 서로  마주보았던가 아니었는가

             팔 없이 안을 수 있는 것이 있어

             너를 안았던가

             너는 경계 없는 봄그늘이었는가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  마음은 길을 잃고

             저 혼자

             몽생취사하길 바랐으나

             가는 것이 문제였던가 , 그래서

             갔던 길마저 헝클어뜨리며 왔는가  마음아

 

 

 나 마음을  보내지 않았다

더는 취하지 않아

갈 수도 올 수도 없는 길이

날 묶어

더 이상 안녕하기를 원하지 않았으나

더 이상 안녕하지도 않았다

 

 

 봄그늘 아래 얼굴을 묻고

나 울었던가

울기를 그만두고  다시 걸었던가

나 마음을 놓아보낸 기억만 없다 .

 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허수경/詩